열린부모교육학회 2024년 7월 부모교육칼럼: 박수정 (대구보건대학교 작업치료학과 교수) > 부모교육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게시판
부모교육칼럼

열린부모교육학회 2024년 7월 부모교육칼럼: 박수정 (대구보건대학교 작업치료학과 교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열린부모 작성일24-07-03 11:30 조회50회 댓글0건

본문

일상에서 실천할 수 있는 사랑의 표현, 공감

 부모가 아이의 생각과 감정에 공감하는 것은 자녀의 마음에 사랑의 씨앗을 심는 것과 같습니다. 공감은 부모와 자녀가 진정으로 연결되는 과정입니다. 

 

 자녀에게 공감하는 것은 단순히 감정을 이해하는 것을 넘어, 아이들의 성장과 발달에 큰 영향을 미칩니다. 아이들은 자신이 이해받고 있다고 느낄 때 정서적으로 안정감을 느끼게 되는데, 이는 그들이 자신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자존감을 높이는 데 큰 도움이 됩니다. 

  

 또한 공감을 경험한 아이들은 다른 사람의 감정을 이해하고 배려하는 능력을 키울 수 있습니다. 이는 친구와의 관계, 학교생활 등 사회적 상황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며 건강한 인간관계를 형성하도록 돕습니다. 

 

 부모의 공감은 자녀들이 자신의 감정을 건강하게 표현하고 다루는 법을 배우게 합니다. 공감은 스트레스 상황이나 갈등을 해결하는 데 필요한 중요한 기술입니다. 부모의 공감을 통해 아이들은 더 나은 문제 해결 능력을 갖추게 됩니다. 아이의 마음과 생각을 키우는 부모의 따뜻한 공감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요?  

 

 

2024년 7월

 

 

 1. 온전히 들어주기 

 아이의 이야기를 귀 기울여 들어주는 것만으로도 큰 사랑을 전할 수 있습니다. 아이가 말할 때는 눈을 맞추고, 다른 일을 멈추고, 아이에게 집중해 보세요. "아, 그랬구나", "정말 놀랐겠네." 같은 반응은 아이에게 큰 위로가 됩니다. 경청의 순간들이 아이에게 큰 힘이 됩니다. 

 

 2. 감정에 공감하기 

 아이의 감정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아이가 슬프거나 화가 났을 때, "너무 슬펐겠구나.", "화가 많이 났겠다."라고 말해보세요. 아이는 자신의 감정이 수용되고 있다고 느껴 안정된 마음을 가질 수 있습니다. 

 

 3. 따뜻한 대화 시간 가지기 

 매일 일정한 시간을 정해 아이와 따뜻한 대화를 나누어 보세요. 하루 동안 있었던 일이나 느낀 감정에 관해 이야기하는 시간은 아이와 부모 사이의 유대감을 깊게 합니다. 이 시간 동안 아이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공감하며 반응해 주는 것은 아이에게 큰 힘이 됩니다. 

 

 4. 관심과 격려를 아끼지 않기 

 아이에게 관심을 두고 진심 어린 칭찬과 격려를 보내세요. "몸이 아픈 친구를 지나치지 않고 도와준 네 모습이 자랑스러웠어."와 같은 말은 아이의 자존감을 높이고, 더 좋은 행동을 하도록 동기를 부여합니다. 관심과 격려, 칭찬이 아이의 마음에 큰 기쁨을 줍니다. 

 

 5. 공감 배우기 

 부모도 공감에 대해 배울 수 있습니다. 공감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거나 관련 서적을 읽으며 공감 능력을 키워보세요. 이러한 노력은 아이와의 관계뿐만 아니라 부모 자신의 정서적 건강에도 큰 도움이 됩니다. 함께 성장하는 부모의 모습은 아이에게도 좋은 본보기가 됩니다. 

 

 6.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하기 

 부모가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하는 것도 중요한 공감의 한 방법입니다. "오늘 좀 피곤해서 기분이 좋지 않아. 잠깐 쉬면 나아질 거야"와 같이 자신의 감정을 투명하게 표현하는 것은 아이에게 큰 가르침이 됩니다. 아이는 부모를 통해 감정을 건강하게 다루는 법을 배웁니다. 

 

 7. 함께하는 시간 늘리기 

 아이와 함께하는 시간을 늘리는 것도 중요합니다. 함께 놀이하거나, 책을 읽거나, 산책하며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시간을 만들어보세요. 이러한 시간은 아이와의 관계를 깊게 만들고, 자연스럽게 공감을 실천할 기회를 제공합니다. 

 

 

 부모가 아이의 감정을 이해하고, 온전히 들어주며, 따뜻한 대화를 나누는 노력은 아이의 정서적 발달과 가족 관계에 큰 영향을 미칩니다. 작지만 큰 노력들이 쌓여 아이와 부모 모두에게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갑니다. 공감은 우리 일상에서 실천할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사랑의 표현입니다. 


박수정 (대구보건대학교 작업치료학과 교수)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